한별학교 사진전 오프닝

DSC09667_resize900

신미식 작가님의 한별학교 사진전 오프닝에 다녀왔다.

사진전과 이번에 발간한 책은 모두 에티오피아 한별학교를 위해 기부하는 방식이다.

자신의 재능을 남을 위해서 쓴다는 것 하나 만으로도

높이 평가할 일이지만 전시된 사진도 너무 좋았다.

한별학교는 에티오피아에 한국인이 설립 운영하는 학교로 현재 밀알 복지재단이 후원을 하고 있다.

이번에 두 명의 선생님과 한 명의 학생이 초대되어 한국에 왔다.

DSC09728_resize900

<제게예 케베데 선생님>

<한별학교> 책에 현지인과 결혼하여 정착한 한국인 선생님이 이야기가 나오는데

한국인과 결혼한 사람이 자기 동생이라면서 미소를 지어 보였다. 


DSC09718_resize900

 

DSC09723_resize900

전교 1등이라는 티티(트흐트나 데미세)

에티오피아에는 손님에게 커피를 대접하는 관습이 있다고 한다.

그래서 사진전에 온 사람들에게 에티오피아에서 직접 가져온 커피를 대접하는 행사를 준비했다고 했다.

원래 사진에서처럼 연기가 나야하는데 장소가 실내라 연기는 생략한다고 양해를 구했다.

DSC09809_resize900

신미식 작가님 사진중에서

DSC09890_resize900

생두를 직접 볶아서 분쇄하는 것 까지는 우리가 마시는 방식과 같다.

하지만 가루를 호리병 같은 곳에 물과 같이 넣고 끓이는 점이 달랐다.

DSC09767_resize900

DSC09788_resize900

나무로 만들어진 분홍색 마개도 특이했다.

커피를 올려놓고 기다리면서 끓는 지를 수시로 확인했다. 

DSC09880_resize900

DSC09956_resize900
DSC09961_resize900

DSC09950_resize900

DSC09951_resize900

커피를 마시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들은 느긋한데

정작 만드는 사람은 빨리 되지 않아서 신경이 쓰이는 듯했다.

DSC09963_resize900

DSC09887_resize900

DSC09891_resize900

DSC09851_resize900

순서를 기다려 커피를 받았다.

에티오피아에서 내가 누린 호사는 매일매일 좋은 커피를 마시는 일이다 – 신미식 작가

글로만 보고 상상했던 커피다.

DSC09940_resize900

“슈가?” 

설탕을 넣을지 웃으며 물어본다.

대부분 사람들은 커피에 설탕을 넣지 않았지만 현지식으로 먹어보기로 했다.

고개를 끄덕였다.

현지에서 가져온 알갱이가 굵은 설탕을 한 스푼 넣었다.  

그리곤 젓지 않고 건네준다.

DSC09868_resize900

커피의 맨 위에는 기름기가 살짝 돌았고

향은 볶은 원두의 바로 그것이었다. 

입술에 대고 한 모금 살짝 마시니 구수한 향과 맛이 입안을 채웠다.

처음 맛보는 커피 맛이었다.

가라앉아 있는 설탕때문에 마실수록 단맛이 돌았다.

맛이 어떠냐고 주변 사람들이 물어왔다. 

“맛은… 맛이 좋네요”

바보처럼 맛이 좋다는 말만 했다.

그 외에는 더 표현할 수 있는 말을 찾기 어려웠기 때문이었다.

 

춘천 공지천에 가면 <에디오피아 집>이라는  원조 커피숍이 있다.

커피에 대해 문외한이지만 오가다 몇 번 들러서 ‘음… 이런 맛이군’ 했었지만

이처럼 인상적이지는 않았다.

 

티티는 사람들이 많아서 두어 시간을  서빙해야 했다.

아직 십 대일 텐데…

너무 힘들게 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.

커피 맛에 감탄하면서도 사진을 찍으면서도 왠지 미안했다. 

 

집에 와서 에티오피아 지도를 확인했다.

앞으로 가보고 싶은 곳이 또 한 군데 늘어났다. 

가보고 싶은 곳의 리스트는 도통 줄지를 않는다.

“자기야~ 같이 갈까?” 슬며시 말해보지만 

아내의 핀잔도 역시 줄지를 않는다.

Leave a Comment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