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이템  득템!!! (소소한 아빠표 육아 일기 – 2016.01.29)

qri_letter

“아빠 딸~ 아빠 언제까지 뽀뽀해 줄 거야?”

“…”

딸아이가 책상에서 고개를 들어 두 눈을 동그랗게 뜨고 쳐다봤다.

아빠가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 건지 상황 파악 중이다.

한글을 익힌 이후로 가끔씩 주변 사람들에게 편지를 써주는데

오늘도 열심히 자기 방에서 편지를 쓰고 있는 녀석을 보다가

그새 또 커버린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. 

‘저렇게 쑥쑥 커버리면 조만간  뽀뽀는커녕 상대도 안 해주겠지’라는 생각에

장난기가 동해 물어봤다.

“아빠 나이 몇 살 때까지 네가  뽀뽀해줄 거냐고~”

“뽀뽀? 내가 많이 해줄게”

“그래? 그럼 100살까지 해줘”

“알았어. 100살? 900살까지 해줄게”

“너 약속한 거야~”

아빠 900살까지 뽀뽀해 드릴게요

숫자가 크면 무조건 좋다고 생각하는 요즘,

아빠가 부른 백보다 큰 수를 대는 녀석이다. 

아무리 공수표라도 일단 대답을 들으니 

기분이 좋아져서 돌아섰다. 

조금 뒤 편지를 가져와서 건네준다.

편지라고 준 종이 말미에는 

‘아빠 900살까지 뽀뽀해  드릴게요’라고 적혀있었다.

앗싸 생각지도 않았는데… 

뽀뽀 아이템 득템~

잘 보관해 뒀다 나중에  써먹어야겠다. ^^

Leave a Comment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